2022년 12월 5일 월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인니정부, 강경 이슬람단체에 활동 금지령

인니정부, 강경 이슬람단체에 활동 금지령

-_201029014343-191

인도네시아 당국이 최근 경찰과 총격전까지 벌인 강경 이슬람단체 이슬람수호전선(FPI)의 활동을 공식 금지했다.

30일 마흐푸드 인도네시아 정치법률안보조정 장관이 FPI를 불법단체로 공식 발표함에 따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이 내용을 보도했다. 또한 그는 “FPI의 어떤 활동이라도 막을 것이며, FPI는 이제 법적 지위를 상실했다”고 설명했다.

리지크 시하브가 이끄는 FPI는 현지 보수 이슬람권에서 강력한 지지를 얻고 있다.

리지크는 2016년 당시 기독교인 자카르타 주지사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주도했던 인물로, 현지 강경 무슬림 사이에서 영웅 같은 존재로 추앙받는다. 그는 3여 년간의 사우디아라비아 망명 생활을 마치고 지난달 초 귀국했다.

이달 중순 보건지침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상황에서도 지난달 수천 명이 모인 종교행사에 이어 1만명 안팎이 참석한 가운데 딸의 결혼식까지 열었다. 특히 이달 7일에는 리지크의 경호원 10명이 고속도로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 6명이 사살되는 사건도 발생했다.

경찰은 경호원들이 사용한 총기와 흉기를 언론에 공개했고, FPI는 독립된 진상조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