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9일 금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자카르타 주정부 특단의 조치… 지하수 사용 전면 금지 예고

자카르타 주정부 특단의 조치… 지하수 사용 전면 금지 예고

자카르타는 해수면 상승과 지반침하라는 두가지 문제에 직면해 있다. 북부 자카르타 해안에서는 지난 2007년부터 15년째 바닷물이 제방을 넘어 들어오는 일이 만조때마다 발생한다. 도심지 배수 체계 부족으로 내륙의 빗물이 빠져나가지 않는 데다 바닷물까지 넘어 들어오는 상황이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수도를 이전하겠다고 결정한 배경에도 이러한 원인이 작용했다는 분석도 있다.

느슨한 규제 탓에 일반 시민부터 기업까지 막대한 양의 지하수를 퍼쓰는 동안 자카르타는 가라앉을대로 가라앉아 버렸다. 자카르타 주정부는 중부 자카르타 번화가 건물 대부분이 자체적으로 지하수를 퍼 쓰고 있으며 이 중 50% 이상이 불법적으로 지하수를 사용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적발했다.

이에 당국은 지하수 고갈로 인한 지반침하를 막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 지하수 사용을 전면 금지시키는 것이다. 전세계적인 기후 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은 둘째 치고 당장 발 등에 떨어진 불을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인도네시아 공공사업 주택부(PUPR) 주택배치부의 디아나 쿠수마추티(Diana Kusumastuti) 국장에 따르면 중앙정부는 자카르타 주정부에 식수 시설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 자카르타 주민의 지하수 사용 전면 금지에 앞선 준비 작업인 셈이다.

현재 이 문제와 관련한 논의가 진행중이다. 추후 자띠 루후르(Jati luhur)나 세르뽕(Serpong)에서 주안다(Juanda) 까지 커버할 몇몇 수원이 언급되고 있다. “유일한 수원지라고 할 수 있는 찌웅(Ciiwung) 강 마저 오염으로 잃은 상황에서 자카르타는 더 이상 수원지를 갖고 있지 않다. 이 때문에 지역 주민들이 지하수를 퍼 쓰게 되는 것”이라고 디아나 국장은 설명했다.

심각성을 느낀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반침하를 막고 상수도 공급을 늘리기 위한 대규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모두 한국과 관련된 프로젝트다.

한국수자원공사 컨소시엄이 자카르타 일대 상수도 공급사업을 추진한다. 200만 명의 시민에게 생활용수를 공급한다는 목표다.

해수면 대응을 위한 국가수도통합해안개발사업(NCICD) 컨설팅에는 한국농어촌공사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현재 북쪽 해안에 46㎞에 달하는 제방을 쌓고 있다. 지난해까지 13㎞ 구간이 건설됐다.

깔리만탄 수도 이전 관련하여 우리나라 전문가들이 파견돼 성공적인 이전 방법 전파 및 민관협력사업(PPP) 제안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인니투데이 사회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조 바이든 “자카르타 10년 밖에 남지 않았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