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27일 일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환경부 장관이 ‘삼림파괴 제로화’ 반대?...”환경보다 국가 발전이 먼저…”

환경부 장관이 ‘삼림파괴 제로화’ 반대?…”환경보다 국가 발전이 먼저…”

조코위 ‘삼림파괴 중단 지도자 선언’ 합의
시티장관 “삼림파괴 중단 강요해선 안돼…”

인도네시아 환경산림부 장관이 삼림파괴 제로화를 반대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발생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환경산림부 시티 누르바야 바카르(Siti Nurbaya Bakar) 장관은 지난 3일 “2030년까지 삼림파괴를 중단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불공평하다”며 “지킬 수 없는 것을 약속할 수는 없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시티 장관은 “조코위 정권의 발전이 탄소배출이나 삼림파괴 등의 명목으로 방해 받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인도네시아, 브라질, 콩고민주공화국 등 101개국은 영국 글래스고(Glasgow)에서 진행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2030년까지 삼림파괴를 중단하겠다는 내용의 ‘삼림과 토지 이용에 관한 글래스고 지도자 선언’에 합의했다.

조코위 대통령이 서명한 국제사회의 약속이 나온지 불과 며칠 만에 정반대되는 발언을 한 시티 장관에 대해 그린피스(Greenpeace)의 인도네시아 산림 캠페인 대표인 키키 타우픽(Kiki Taufik)은 “매우 실망스럽다”며 “삼림파괴 중단 선언과 완전히 배치되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마헨드라 시레가르(Mahendra Siregar) 인도네시아 외무부 차관은 “2030년까지 삼림파괴를 막는 것은 공약의 일부”라며 시티 장관의 발언을 부인했다. 그는 로이터통신에 “선언문에는 삼림 벌채 중단에 관한 직접적인 언급이 없다”면서 “정부는 삼림벌채 중단이 아닌 지속가능한 삼림관리의 의미로 해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벌채를 완전 중단하지 않고 파괴된 숲을 복구해 삼림 손실을 막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로이터 통신은 마헨드라 차관의 발언이 인도네시아 정부의 입장을 더욱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도네시아는 삼림회복 문제의 중심이 되는 나라이다. 전 세계 열대우림의 3분의1이 인도네시아에 분포한다. 글로벌 포레스트 워치에 따르면 2011년 9400만 헥타르에 달하던 인도네시아 원시림은 지난 20년 간 10% 가량 감소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큰 팜유 수출국이며, 2019년에만 벨기에의 절반 크기의 숲을 불태우고 농장을 만들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2018년 이후 새로운 농장에 대한 허가 발급을 중단했으며 지난해 삼림벌채를 75% 줄였다.

인도네시아가 니켈과 전기 자동차(EV) 산업의 확장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도 시티 장관 발언의 배경으로 보인다. 컨설팅업체 피치 솔루션스는 COP26의 삼림 벌채를 막아야 한다는 압력이 인도네시아의 EV 공급망 개발과 니켈 광산 설립에 장애물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인니투데이 사회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