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5일 월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인도네시아, 7월부터 해외 관광객에게 문 연다

인도네시아, 7월부터 해외 관광객에게 문 연다

201274766_1280

발리, 바탐, 빈탄 지역 최우선으로 개방
두바이 관광박람회서 마케팅 촉진 MOU 체결
관광종사자 접종 완료 CHSE 안전플랜 가동

두바이 아리비안 트레블 마켓(ATM 2021)에 참가한 인도네시아 관광창조경제부는 국제 방문객의 인도네시아 방문을 일부 개방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두바이 행사에 참석한 니아 니스짜야(Nia Niscaya) 관광홍보 차관은 인도네시아 관광창조경제부 장관을 대신해 이곳에서 MoTCE와 에미레이트 항공사 간에 체결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력의 목적은 해외 특히 두바이에서 마케팅 활동을 촉진하는 것이다.

인도네시아 관광경제부측은 코로나19 관리가 예상대로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올 7월에 국경을 재개방할 예정이라는 조코위 대통령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개방이 우선시 될 지역은 발리, 바탐, 빈탄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에 대비해 관광사업 종사자를 포함한 관련 그룹 스태프를 대상으로 광범위한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이행했다. 또한, 인도네시아의 관광 부문 전반에 걸쳐 CHSE 인증 프로그램도 시작했다고 인도네시아 관광경제부측은 전했다.

두바이 ATM 2021에는 인도네시아 20개 지역이 대거 참가했다. 오프라인-온라인 순차적으로 진행된 이번 박람회에서 3000여건의 예약이 성사됐다고 알려졌다.

현장에는 총 20곳의 인도네시아 관광지가 참여했다. 인도네시아 공동 전시업체가 제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두바이에서 나흘간 열린 ATM행사장에서는 606건의 예약이 성사됐다. 또한 지난달 24~26일에 열린 두바이 ATM 가상 행사에서 2,443건의 예약이 추가됐다.

한편 “여행과 관광사업을 위한 새로운 새벽(A New Dawn for Travel and Tourism)”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두바이 ATM 2021에는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 이스라엘, 독일, 키프로스, 이집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한국, 몰디브, 필리핀, 태국, 멕시코 및 미국 등 62개국이 참여했다. 그 외 140개국은 가상 행사로 참여했다.

인니투데이 사회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