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9일 금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백신 할랄 인증 기다리는 인도네시아 “접종보다 믿음이 먼저.”

백신 할랄 인증 기다리는 인도네시아 “접종보다 믿음이 먼저.”

55842242_401

인도네시아에 들어온 중국 제약사 시노벡의 백신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5일 뉴욕타임즈(NYT)는 인도네시아가 시노백 백신의 `할랄` 인증을 기다리고 있어 접종이 늦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중국 시노백에서 코로나19 백신 300만회 분을 조달한 인도네시아 보건 당국은 이달 3일부터 34개 주 1만여 개 보건소?병원으로 수송을 시작했다.

NYT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이미 중국 시노백 측은 인도네시아에 돼지 추출물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긴 서한을 보냈지만 인도네시아 정부는 해당 백신에 대한 할랄 인증 기구인 울라마위원회(MUI)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는 할랄을 백신 자체의 안전성과 효능, 품질 다음으로 중요한 요소로 보고 있다.

일반적으로 돼지에서 나오는 젤라틴 성분은 백신의 상태가 변질되지 않도록 유지하는 안정제로 많이 사용된다.

조코위 대통령은 “이 백신이 할랄인지 아닌지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없다”며 “우리는 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인해 긴급 상황에 처해 있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 내 강경 이슬람교도들은 할랄 인증이 나올 때까지 접종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반면 말레이시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등 다른 이슬람국가에서는 이미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2018년 인도네시아에서 홍역이 창궐했을 때 세계보건기구(WHO)의 지원으로 제공받은 백신에서 돼지 추출성분이 나왔다. NYT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당국은 긴급한 상황을 고려해 백신 사용을 인정했지만, 최고 접종 목표치인 95%를 밑도는 72%의 접종률에 그쳐 약 1000만 명의 어린이들이 백신을 맞지 못했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