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5일 월요일

INNI-BIZ-TOP

INNI-BIZ-SUBTOP

Home비즈니스/경제부깔라빡 IPO 인니서 먼저… 인니 유니콘 첫 상장

부깔라빡 IPO 인니서 먼저… 인니 유니콘 첫 상장

기업공개… 9일부터 공모주 청약 시작
신한금융, 미래에셋, 네이버 투자가치 상승 기대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 기업 부깔라빡(Bukalapak)이 기업공개(IPO)를 시작했다. 7월 9일부터 19일까지 공모주 청약이 진행된다. 이번 기업공개로 부깔라빡은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IDX)에 진입한 인도네시아 첫 유니콘이 되었다.

부깔라빡은 IDX 상장을 통해 IDR 21조 9000억(1조73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이는 당초 예상했던 것 보다 5배 이상 증가한 수치로, 시장 안팎에서는 부깔라빡이 IPO를 통해 IDR 4조2000억(약 3300억원)을 조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2010년 설립한 부깔라빡은 도꼬페디아(Tokopedia), 트래블로카(Traveloka), OVO와 함께 인도네시아 4대 유니콘 기업 중 하나다. 현재 기업가치는 50억 달러(약 5조7350억원)로 평가 받는다. 부깔라빡은 1,350만 명의 온라인 판매자와 1억 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부깔라빡은 신용카드 기반의 결제 시스템이 아닌, 현금을 활용한 에스크로 시스템을 정착시켰고 이를 통해 현금에 친숙한 인도네시아 고객을 빠르게 흡수할 수 있었다. 부깔라빡은 거래 플랫폼으로서의 주요 서비스와 별도로 전기 토큰 결제, 수도요금 결제, 기부금 결제, 티켓 구매 등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도꼬페디아, 라자다 및 쇼피와 경쟁하고 있다. 가맹점 확보를 위해 유사 플랫폼들 중에서 가맹수수료가 가장 낮은 0.5%이다.

한편 부깔라빡의 IPO 시장 진출로 인해 신한금융, 미래에셋, 네이버의 투자 가치도 크게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신한금융은 지난 2019년 ‘원신한 글로벌 신기술투자조합 제1호’를 통해 부깔라빡 시리즈 F 라운드 투자에 전환우선주 방식으로 참여했다. 미래에셋증권와 네이버도 공동 출자한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 그로스펀드’를 통해 부깔라빡에 5000만 달러(약 560억원)을 투자해 이 회사 지분 0.38%를 보유하고 있다.

인니투데이 경제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BIZ-SIDE-A

INNI-BIZ-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