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9일 금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우한과 닮아있다”… 야생동물로 뒤엉킨 인니 재래시장의 실태

“우한과 닮아있다”… 야생동물로 뒤엉킨 인니 재래시장의 실태

랑고완(langowan) 시장 박쥐고기

포포스, 우한 닮은 술라웨시 시장 실태 고발
비위생적인 도축시장, 전염병의 ’시한폭탄’

중국 우한 시장이 코로나19의 유력한 원인으로 지목된 지 1년. 중국은 ‘보건 위생과 생태 보호’ 차원에서 야생 동물의 소비 및 판매를 금지했다.

최근 중국 우한시장을 연상케 하는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도축시장의 충격적 실태가 공개되었다.

국제 동물복지단체 ‘포포스'(Four Paws)는 실태 조사 보고서에서 제 2의 코로나19 같은 전염병을 막기 위해선 비위생적인 시장 판매를 금지해야 한다며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포포스는 도축시장의 불결한 환경이 새로운 전염병의 ‘시한 폭탄’이라고 표현했다.

베리만(Beriman) 시장 뱀 고기

베리만(Beriman) 시장 컬러 병아리

랑고완(langowan) 시장 쥐 고기

술라웨시의 랑고완(langowan), 카롬바산(Karombasan), 베리만(Beriman) 시장에서는 살아있는 박쥐, 쥐, 돼지, 개, 뱀, 개구리, 닭 등이 비위생적으로 한데 엉켜 거래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도살 당한 동물의 사체와 피가 널려있고 구더기도 곳곳에서 발견된다. 베리만 시장에는 엄청난 크기의 뱀 고기는 물론 일명 ‘컬러 병아리’도 볼 수 있다. 링고완 시장에는 꼬치 구이용 쥐와 박쥐고기가 진열돼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명이 감염병으로 사망하는데 이중 75%가 야생동물에게서 발생한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수준까지 치솟고 있다. 확진자수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가운데 16일 기준 신규 확진자수는 54,000건으로 인도, 브라질 등을 제치고 전 세계 1위다.

CNN 인도네시아는 자카르타 시민 절반 가까이 이미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인니투데이 사회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