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9월 30일 금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조코위 주니어 ‘기브란’ 시장 화났다… "대통령 경호원 마스크 냅다 벗겨”

조코위 주니어 ‘기브란’ 시장 화났다… “대통령 경호원 마스크 냅다 벗겨”

기브란(Gibran Rakabuming) 솔로 시장이 대통령 경호원 하리 미스바(Hari Misbah)의 마스크를 벗기고 있다 / 사진 : SNS 캡쳐

조코위의 장남이자 솔로시장인 기브란 라카부밍(Gibran Rakabuming)이 대통령 경호원 하리 미스바(Hari Misbah)의 마스크를 벗기는 영상이 SNS(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되었다.

영상 속에서 하리 미스바는 트럭운전자 폭행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이 때 뒤에 있던 기브란 시장이 다가와 하리 미스바의 마스크를 거칠게 벗겨 버린다.

지난 9일 주행 중인 트럭 뒤에서 급하게 앞질러 들어오는 한 차량으로 인해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를 당한 트럭 기사의 아들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이 당시 상황을 트위터에 공개했다.

그에 따르면 사고를 낸 차량에서 경호원으로 보이는 세 사람이 내렸고, 되려 피해자인 트럭 기사에게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 심지어 이들은 사고 보상을 요구하며 피해자의 운전면허까지 빼앗았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기브란 시장은 경호원들을 강하게 질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호원의 마스크를 벗긴 기브란 시장의 행동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대부분 기브란 시장을 지지하고 이해하는 분위기지만, 일부에선 지나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rudisarupa 계정은 “기브란 시장이 경호원의 마스크를 벗긴 것은 지나친 행동이다. 화를 낼 순 있지만 군인의 권위와 명예는 지켜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기브란 시장은 13일 트위터에 “시민을 구타한 사건이다. 내가 보호해야 할 것은 시민의 존엄성”이라고 맞받아쳤다.

콤파스(komaps.com)에 따르면 기브란 시장은 하리 미스바에 대한 징계처분을 대통령 경호대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그는 “시민을 보호하는 것이 내 역할인 것처럼, 경호원의 처분은 경호대 사령관의 소관”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 경호원 하리 미스바는 자신의 행동을 사과하고 다시는 그러한 행동을 하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약속했다. 그는 지난 12일 기브란 시장과의 면담 후 이 같이 밝혔다.

하리 미스바는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결국 나의 잘못이다. 저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피해자와 그의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인니투데이 사회부
[저작권자(c) 인니투데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