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3일 목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파푸아뉴기니, '2천명 매장' 와중에 부족전투•총리 불신임 혼란

파푸아뉴기니, ‘2천명 매장’ 와중에 부족전투•총리 불신임 혼란

파푸아뉴기니 산사태 현장 / EPA 연합뉴스

“추가 산사태 위험에 주민 대피 필요”…
국회서는 야당, 불신임안 제출 예정

파푸아뉴기니에서 대규모 산사태로 2천명이 넘는 주민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파푸아뉴기니 당국이 또 다른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주민 대피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파푸아뉴기니 내 부족 간 전투가 계속해서 이어지면서 구조 활동과 인도적 지원이 방해받고 있으며 국회에서는 제임스 마라페 총리에 대한 불신임 투표가 추진 중이다.

28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파푸아뉴기니 엥가주(州) 산디스 차카 행정청장은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한 현장 인근에서도 계속해서 흙과 암석이 떨어져 내리며 추가 산사태 발생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7천900명의 주민을 대피시키는 작업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매시간 바위가 부서져 떨어져 내리는 소리가 총소리처럼 들린다”며 “비극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열악한 상황에 구조활동도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 파푸아뉴기니 정부는 군을 동원해 중장비를 현장에 투입하려 하고 있지만 험한 산세에 길들도 막혀 난항을 겪고 있다. 이 때문에 지역 주민들은 삽이나 막대기에 의존해 땅을 파헤치며 피해자 수습에 나서고 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여기에 엥가주 내에서 부족 간 전투가 계속되면서 일부 부족은 피해지역의 인도적 지원을 방해하는 시도도 벌어지고 있다.

세르한 악토프락 파푸아뉴기니 국제이주기구(IOM) 대표는 “많은 집들이 불타고 있다”며 “이 지역 남성들은 무기를 들고 전투를 계속하고 있으며 여성과 어린이는 피난길에 올랐다”고 말했다.

파푸아뉴기니 정부는 피해 현장으로 구호 물품을 안전하게 나르기 위해 보안군을 동원 구호품 호송 작전을 펼치고 있다.

제임스 마라페 파푸아뉴기니 총리 / 콤파스

이런 가운데 파푸아뉴기니 국회에서는 마라페 총리에 대한 불신임 투표가 추진 중이다.

로이터 통신과 현지 신문 포스트 쿠리어 등에 따르면 전날 야당 연합은 성명을 통해 28일 오후 3개월 만에 의회가 열릴 예정이라며 마라페 총리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여당 소속 의원 18명이 탈당해 야당에 합류했다며 더 많은 여당 의원이 야당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면 마라페 총리는 불신임안이 통과되려면 과반인 56명이 찬성해야 하지만 여당 연합에 속한 의원은 70명이 넘는다며 “지금은 불안을 야기할 때가 아니라 현 정부하에서 재건에 나서야 할 때라는 데 연립정부 파트너들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정쟁이 이어지자 로이터 통신은 “수도 언론은 정치 드라마로 가득 차 있으며, 이는 파괴적인 산사태를 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24일 오전 파푸아뉴기니 산악지역 엥가주에는 몇주 동안 집중적으로 내린 많은 비로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해 6개 마을의 수백 가옥이 산에서 내려온 바위와 흙, 나무 등에 매몰됐다.

IOM은 이번 산사태로 150채 이상의 가옥이 매몰돼 사망자가 670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파푸아뉴기니 정부는 2천명이 넘는 사람이 매몰됐으며 생존자가 나오기 어려울 것으로 추정한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