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 월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산사태 책임 미루는 파푸아뉴기니 총리…"기상이변이 재난 원인"

산사태 책임 미루는 파푸아뉴기니 총리…”기상이변이 재난 원인”

파푸아뉴기니 산사태 / 마이프 뮬리타카 AFP

불신임안 통과될까 수도에만 머물러…
재난 현장선 유해 썩고 전염병 우려

매몰 추정자 2천명 이상의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한 남태평양 섬나라 파푸아뉴기니의 총리가 당국의 책임을 회피하며 기후변화에 따른 엄청난 폭우가 이번 재난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제임스 마라페 파푸아뉴기니 총리는 이날 국회 연설을 통해 “자연이 재앙적 산사태를 일으켜 마을을 덮었다”고 말했다.

마라페 총리는 이번 산사태 이전에도 자연재해로 올해만 5억파푸아뉴기니키나(약 1천750억원)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다며 “올해 강 범람에 따른 홍수와 해안 지역 해수면 상승, 폭우에 따른 산사태를 경험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이한 기후 움직임으로 건기가 우기로 변하는 상황에 직면했다”며 전 세계적 기후변화가 이번 재앙의 원인이라고 강조했다.

AFP통신은 마라페 총리가 산사태 발생 후 1주일이 다 되도록 사고 현장을 찾지 않고 있다며 야당이 주도하는 총리 불신임 투표를 막기 위해 수도를 벗어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4일 오전 3시께 파푸아뉴기니 산간 지역 엥가주에서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에서 쏟아진 바위와 흙, 나무들이 마을을 덮치며 축구장 4개 면적에 달하는 넓이에 6∼8m 높이의 잔해들이 쌓였다.

파푸아뉴기니 당국은 이번 사고로 2천명 이상이 사망하고 약 7만명이 재난 영향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 지역 주민 40%가 16세 미만으로 추정되면서 아동이 이번 재앙의 가장 큰 피해자가 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여기에 식수원이 매몰된 데다 주민들이 손으로 땅을 파며 유해 수습에 나서며 전염병 발생 가능성에 추가 피해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산사태가 또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세르한 악토프락 파푸아뉴기니 국제이주기구(IOM) 대표는 “지금 가장 큰 걱정은 유해들이 썩어가고 있다는 것”이라며 “주변으로 물도 흐르고 있어 전염병으로 생존자들마저 심각한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런 가운데 전 세계에서 파푸아뉴기니를 돕기 위한 구호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호주는 군용기 두 대를 이용해 식량과 물, 담요, 텐트 등 구호품을 전달했다. 또 추가 구호품과 함께 구조 인력과 기술팀을 보낼 계획이다.

미국과 인도도 지원을 약속했으며 국제기구와 구호 단체가 보낸 구호품과 인력도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파푸아뉴기니 수도 포트모르즈비에서 호주 공군 대원들이 파푸아뉴기니 엥가주로 향하는 수송기에 구호품을 싣고 있다. / 포트모르즈비 AFP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ecured By miniOr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