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월 31일 화요일

INNI-POLITICS-TOP

INNI-POLITICS-SUBTOP

Home정치/사회'쿠란 소각'에 인니, 스웨덴 대사 초치…아프간에선 수백명 시위

‘쿠란 소각’에 인니, 스웨덴 대사 초치…아프간에선 수백명 시위

‘쿠란 소각 시위’에 항의하는 아프가니스탄 시위대 / 사진 : 연합뉴스

이라크•파키스탄서도 시위 이어져…
친이슬람 국가 전역으로 확산

스웨덴에서 벌어진 ‘쿠란 소각 시위’의 여파가 친이슬람 국가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자카르타 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등을 종합하면 전 세계에서 무슬림 인구가 가장 많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스웨덴 대사를 초치, 반이슬람 행위에 대해 공식적으로 항의할 계획이다.

테우쿠 파이자샤 인도네시아 외교부 대변인은 “마리나 베리 주인도네시아 스웨덴 대사를 초치했으며 이번 주 중 그를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이슬람을 국교로 삼고 있지는 않지만 2억7천만 명 인구 가운데 85% 이상이 무슬림이다.

아프가니스탄 동부 도시 호스트에서는 지난 24일 이번 사건에 분노한 수백 명의 남성이 모여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스웨덴 정부에 죽음을, 그런 정치인들에게 죽음을”이라고 외쳤다. 또 스웨덴 국기를 불태우며 이슬람 국가들이 스웨덴에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프간 탈레반 정부도 지난 22일 성명을 통해 “가해자를 처벌해야 한다”라며 “이런 비열하고 도발적인 반이슬람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이라크와 파키스탄 등에서도 이번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지난 21일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 주재 튀르키예 대사관 주변에서 덴마크 극우 정당인 ‘강경노선’의 라스무스 팔루단 대표는 이슬람 경전인 쿠란 사본을 불태우며 반(反)튀르키예 시위를 벌였다.

이에 튀르키예에서는 반스웨덴 시위가 벌어졌으며 튀르키예 정부도 자국 주재 스웨덴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스웨덴이 아닌 덴마크의 극우 정당이 벌인 과격 시위지만, 튀르키예는 스웨덴 당국이 해당 집회를 허용해준 것 자체가 문제라고 주장한다. 팔루단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쿠란을 소각하는 시위를 벌인 인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스톡홀름 튀르키예 대사관 앞서 열린 코란 소각 시위 / 사진 : 스톡홀름 EPA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ODAY NEWS HEADLINES

INNI-POLITICS-SIDE-A

INNI-POLITICS-SIDE-B

최신 기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